강인규 나주시장, 내년도 국비 확보에 발품 행정 ‘총력’
강인규 나주시장, 내년도 국비 확보에 발품 행정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금주 나주시장이 지난 20일 손금주 국회의원을 만나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국비 확보에 협조해 달라고 건의하고 있다. (제공:나주시) ⓒ천지일보 2019.8.21
손금주 나주시장이 지난 20일 손금주 국회의원을 만나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국비 확보에 협조해 달라고 건의하고 있다. (제공:나주시) ⓒ천지일보 2019.8.21

현안사업 9건 국비지원 협조요청 

[천지일보 나주=전대웅 기자] 강인규 나주시장이 지난 20일 국회를 방문해 ‘혁신도시 시즌2’ 활성화와 지역 현안사업의 내년도 국가 예산 확보를 위한 막바지 발품 행정에 총력을 기울였다.

강 시장은 이날 농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회예결위 위원으로 활동 중인 손금주 의원(나주·화순), 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인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과 차례로 만나 ‘지능형 저압직류(LVDC) 핵심기술개발 사업’ 등 총 9건의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나주시에 따르면 ‘지능형 저압직류(LVDC) 핵심기술 개발 사업’은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에너지 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사업이다. 신재생에너지와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DC)를 기반으로 한 전력사용량 급증과 본격적인 상용화에 대비해 추진한다.

직류전원·부하기술 증가 추세에 맞춰 사용자에게 안전한 전원체계 제공을 위한 실증 인프라 구축과, 직류기기 안전성, 성능평가 기준 확보를 목표로 2024년까지 5년간 혁신산단에 국비 250억원 등 총 353억원을 투입, 핵심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강 시장은 손금주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해당 사업의 시제품 제작 및 시험 등 계속사업비 68억원을 비롯해 ▲생활 SOC 복합화사업(가족센터 및 주차장 건립, 81여억원 규모) ▲빛가람 어린이 친화 가족편의시설 건립(170억) ▲혁신도시 악취 해소 등 정주여건 생활 SOC 확대 투자(698억) ▲고효율전력 설비 신뢰성 연구기반 구축(204여억원) ▲산업용 드론 기업육성 기반구축 및 실증시범사업(127억) 등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및 에너지 분야 현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국비 확보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건의했다.

또 서삼석 의원에게 전남도가 추진하는 ▲한국폴리텍대학 전력기술교육센터 건립(350억원 규모)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 및 운영(150억) ▲첨단 농업기계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480억) 등 사업 확정 및 원활한 추진을 위한 내년도 국비 예산 확보 노력에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중앙부처와 국회를 향한 쉼 없는 발품 행정은 내년도 국가 예산 확보 여부를 판가름하는 단체장으로서 매우 중요한 책무”라며 “사업에 대한 설명 부족으로 정부 예산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더욱 부지런히 발로 뛰어 호남의 중심, 에너지 수도 나주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온 시민 가족이 행복한 나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