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참여·소통 청렴문화 확산 나선다
[광주] 북구, 참여·소통 청렴문화 확산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여명 공직자 청렴 특강 실시
추석선물 안주고 안받기 운동 추진

[천지일보 광주=김도은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생활 속 청렴문화를 확산하고 청렴 실천의지 강화를 위해 ‘공직자 청렴 특강’ ‘추석 명절 선물 안주고 안받기’ 등 다양한 청렴시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북구는 먼저 오는 23일 부서별 청렴실천리더 등 직원 300여명을 대상으로 대통령비서실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을 초청해 청렴특강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청렴과 투명, 문재인 정부 사회정책의 성공 키워드’라는 주제로 공직자의 청렴마인드 함양과 정부의 사회정책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공직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구체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청렴을 실천하기 위한 행동기준과 현 정부의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실현’에 대한 사회정책의 방향 등이다. 이와 함께 북구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그동안 관행적으로 해오던 작은 선물도 부정부패의 근원이 될 수 있다는 인식으로 ‘명절 선물 안주고 안받기 운동’을 적극 추진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공직생활에 있어서 청렴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청렴은 북구 행정의 바탕이라는 생각으로 주민과 소통하며 주민에게 신뢰받는 구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