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광복의 역사, 기록하고 기억할 것”
송한준 의장 “광복의 역사, 기록하고 기억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15일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식에 참가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8.16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가운데)이 15일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식에 참가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8.16

제74주년 8.15 광복절 경축식 참석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15일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대일항쟁기 역사에 대한 기록과 기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한준 의장은 수원시 현충탑을 참배하고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며 “1350만 경기도민은 광복의 역사를 기록하고 기억하겠다”는 메시지를 방명록에 담았다.

이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그날의 함성이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라는 주제로 열린 경축식에 참석했다.

이날 경축식에는 광복군으로 1990년 애국장 포장을 수여받은 김유길 애국지사를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의회 정희시·권정선·김진일 의원,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등 750여명이 참석했다.

송한준 의장은 “엊그제 의회 직원들과 영화 ‘봉오동 전투’를 관람했는데, 나라를 잃으면 국민이 얼마나 큰 어려움을 겪게 되는지 다시금 느꼈다”며 “광복 74주년을 맞아 선조들의 구국정신을 가슴에 되새기며, 후손들이 역사를 잊지 않도록 기록하고 기억하면서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