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주요인사 초청 시정현안 설명회’ 열어
부산시 ‘지역 주요인사 초청 시정현안 설명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천지일보 2019.8.16
부산시청. ⓒ천지일보 2019.8.16

민선 7기 2년차 본격 소통행보 시작

시정 현안 설명, 시민들의 정책제언 경청

각종 국제행사 성공개최 협조 요청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16일, 민선 7기 2년 차를 맞아 지역 주요 인사 120여명을 초청, 주요 현안에 대해 격의 없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부산은 월드컵, 아시안게임, APEC 정상회의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경험이 많은 글로벌 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이러한 국제행사 성공 개최의 중심에는 항상 시민들의 결집된 힘과 새마을운동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라이온스협회 등 각종 봉사단체, 청년회 등 시민단체들이 선두에 서서 시민참여 분위기를 조성해왔다.

이번 설명회는 이들 단체 대표들을 초청, 그간 보이지 않는 곳에서의 꾸준한 노고를 격려하고 향후 과제를 함께 의논하기 위해 마련한 소통의 장이다.

지난 1년간 부산은 명실상부한 글로벌 네트워크 주도 도시로 성장했다.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2030 부산월드엑스포 등이 그 성과다.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회 연속 개최로 동북아 해양수도로서의 국제적 위상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세계에 부산의 저력을 보여줄 기회를 얻었다.

시는 국경을 초월한 도시브랜드 경쟁이 치열해진 지금이 바로 부산이 다시 한번 부산사랑운동을 본격 시작할 최적기라 판단한다.

1994년 미국 뉴욕이 지극히 기초적인 생활 질서 지키기 운동을 시작으로 범시민 주도의 도시정화·발전 캠페인을 벌여 오늘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도시로 다시 태어난 것처럼 부산시민들의 자발적 시민운동이 다가오는 국제행사의 성공 개최에 큰 밑거름이 될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지난 1년간 성공적인 결실을 지역 주요 인사에게 설명하고 그들의 정책제언을 경청하는 본격 소통의 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또한 ‘민선 7기 2년차, 시민과 함께 달리는 부산’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장”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