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공항 정상운영 재개… 시위대 자진 해산
홍콩공항 정상운영 재개… 시위대 자진 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 5천여 명의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앉아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성명을 통해 이번 시위가 공항 운영을 “심각하게 방해했다”고 밝히며 이후 홍콩발 항공편에 대한 모든 탑승 수속 서비스를 중단했다. (출처: 뉴시스)
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 5천여 명의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앉아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성명을 통해 이번 시위가 공항 운영을 “심각하게 방해했다”고 밝히며 이후 홍콩발 항공편에 대한 모든 탑승 수속 서비스를 중단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의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 운영이 13일 오전 재개됐다.

이날 오전 6시 10분께(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공항 대변인이 탑승 수속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도통신은 홍콩 공항 폐쇄로 항공기 230여편이 결항했다고 전했다.

공항을 점거했던 시위대 5천여명은 대부분 자진 해산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여성이 경찰이 쏜 고무탄 또는 빈백건에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분노해 이번 시위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