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바이든, 대통령 당선시 ‘공격용 무기’ 전면 판매금지 시사
美바이든, 대통령 당선시 ‘공격용 무기’ 전면 판매금지 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미국 대선 민주당 유력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뉴욕의 뉴욕시립대학교(CUNY)에서 외교 정책에 관해 말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2020년 미국 대선 민주당 유력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뉴욕의 뉴욕시립대학교(CUNY)에서 외교 정책에 관해 말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텍사스, 오하이오 등 연이은 총격 사건으로 미국에서 총기규제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2020년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중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통령이 된다면 공격용 무기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바이든 전 부통령은 뉴욕타임스에 “공격용 무기(Assault weapons)를 금지하는 건 효과가 있다”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과 내가 도입한 총기규제안을 취임 첫해에 폐지한 바로 그 대통령이다”며 “샬러츠빌 사건 이후 ‘양쪽에 매우 좋은 사람들이 있다’고 말한 대통령이자 증오와 백인 우월주의를 부채질하고 있는 대통령”이라고 비난했다.

바이든이 언급한 공격용 무기란 대용량 탄창을 장착할 수 있는 자동, 반자동 소총 등 많은 사람을 공격할 수 있는 총기류를 부르는 용어다.

미국은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재임 중 피습당한 뒤 1994년 반자동 소총 판매를 연방 차원에서 금지했으나 2004년 해당 법이 일몰됐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미국 내에서 3명 이상이 사망한 총기난사 사건이 총 32건 발생했다고 전했으며, 일부 사건의 경우 백인 인종우월주의에 기반한 증오범죄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사고들이 미국사회를 충격에 빠뜨렸고, 일부 정치인들로부터 총기규제 강화 요구를 촉발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대형 총기 참사가 잇따르면서 이번만큼은 총기규제 문제를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2 23:48:21
제발 가장 큰 나라에서 작은 여러나라 건들지 말고 솔선수범으로 전쟁이 없도록 애써봐요. 지구촌이 불안하다고요.

정하나 2019-08-12 23:10:10
미국에 총기규제? 이미 정계에 무기업체가 너무 깊게 관여하고 있어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