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2019 정선 가리왕산 ‘뮤직페스티벌’ 개최
정선군, 2019 정선 가리왕산 ‘뮤직페스티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군청. ⓒ천지일보
정선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정선군이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2019 정선 가리왕산 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2019 정선 가리왕산 뮤직페스티벌’은 하나된 열정으로 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으로 개최해 올림픽 유산인 정선 알파인경기장의 합리적인 복원을 염원하고 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음악과, 자연경관, 음식을 결합한 문화관광 상품 개발로 새로운 생태관광지 메카로 거듭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정선 가리왕산 뮤직페스티벌’은 빽빽한 빌딩 숲을 벗어나 청정자연을 벗 삼아 힐링 뮤직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기성세대와 젊은세대를 아우르는 백지영, 장범준, 코요테, 길구봉구, 메이트리, 노브레인, 한 살차이, 몽니, 빨간의자 등 인기 가수가 출연해 숲속 아름다운 멜로디로 마음까지 힐링해 주는 콘서트가 될 예정이다..

또한 가리왕산의 웅장함과 달빛과 별빛 속에 감성적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영화상영은 물론 숲속 토크콘서트, 힐링뮤직, 명상, 캠핑과 함께 정선만의 특색있는 토속음식을 맛볼 수 있어 친구, 연인,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힐링 여행을 할 수 있는 뮤직페스티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정선으로 떠나는 아리랑 열차 포토존과 정선의 역사와 관광지를 한곳에 모아놓은 정선주제관 운영과 함께 알파인스키 VR 게임 체험, 나이테 목걸이 만들기, 카네이션 책갈피 만들기, 종이 드로잉컵 만들기, 부채 만들기 등 체험존도 운영된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이번 뮤직페스티벌은 ‘정선알파인경기장의 합리적인 복원을 염원하고 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생태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올림픽 유산인 이곳에서 한 여름밤의 숲속 힐링과 음악이 어울린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전국은 물론 세계를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 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