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 영향에 오늘 남부 최대 200㎜ 폭우… 중부는 폭염
태풍 프란시스코 영향에 오늘 남부 최대 200㎜ 폭우… 중부는 폭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이동경로. (출처: 기상청)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이동경로. (출처: 기상청)

영남·호남·충남·강원 등에 비

서울, 낮 최고 온도 37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하면서 남부 지방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부 지방은 낮까지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 강풍 반경은 230㎞인 ‘소형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오후 3시쯤 경남 통영 남동쪽 180㎞ 부근 해상까지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6일 오후부터 다음 날까지 경상 해안에 최대 2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같은 기간에 경상도, 강원도, 충북엔 50∼150㎜, 전라 내륙과 수도권, 충남 내륙엔 10∼60㎜의 비가 예상된다.

바람도 조심해야 한다. ‘위험반경’인 태풍 경로 오른쪽의 남해안과 동해안에는 순간 최대 시속 90∼108㎞(초속 25∼30m)에 이르는 강력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태풍은 수도권에도 영향을 미쳐 최대 시속 55∼90㎞의 바람이 예측되고 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하자 5일 오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프란시스코는 6일 오후 9시께 여수 남동쪽 약 70㎞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하자 5일 오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프란시스코는 6일 오후 9시께 여수 남동쪽 약 70㎞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남부 지방은 축대 붕괴나 토사 유출을 비롯해 침수 등 비바람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계곡이나 하천 인근에서도 물의 범람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반면 태풍의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전까지 중부 지방은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낮 최고 온도가 37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인천은 35도, 수원은 36도 등 태풍이 내륙에 상륙하기 전 까진 폭염의 기세가 계속된다는 예측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대부분 해상에서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보됐다.

남해 앞바다 파고는 1.0∼5.0m, 동해 앞바다는 0.5∼4.0m, 서해 앞바다는 0.5∼2.0m의 파도가 예고됐다. 먼 바다는 남해에서 2.0∼6.0m, 동해 0.5∼4.0m, 서해 0.5∼2.5m 높이의 파도가 일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