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희망재단, 강원 속초시에 공동육아나눔터 ‘신한 꿈도담터’ 오픈
신한희망재단, 강원 속초시에 공동육아나눔터 ‘신한 꿈도담터’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희망재단이 29일 강원도 속초시 공동육아나눔터에서 ‘신한 꿈도담터’ 오픈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철수 속초시장(중앙)과 신한은행 속초지점 최근영 지점장(왼쪽)·신한카드 강릉파트 최세희 부지점점장(오른쪽) (제공: 신한희망재단) ⓒ천지일보 2019.7.29
신한희망재단이 29일 강원도 속초시 공동육아나눔터에서 ‘신한 꿈도담터’ 오픈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철수 속초시장(중앙)과 신한은행 속초지점 최근영 지점장(왼쪽)·신한카드 강릉파트 최세희 부지점점장. (제공: 신한금융지주) ⓒ천지일보 2019.7.29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한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이 29일 강원도 속초시 공동육아나눔터에서 ‘신한 꿈도담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신한희망재단은 신한은행·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참여하는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1월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공동육아나눔터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육아나눔터 구축 사업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맞벌이 가정 자녀들에게 안전한 돌봄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학부모들의 육아부담 경감과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신한카드 아름인 도서관 개관식도 함께 진행했다. 신한카드는 전국 488여개의 아름인 도서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속초시 신한 꿈도담터에도 아름인 도서관이 함께 마련돼 아이들에게 쾌적한 독서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희망재단은 지난해 7월 서울 서대문에 1호점을 오픈한 데 이어 강원 속초까지 총 61개소의 ‘신한 꿈도담터’를 오픈했으며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총 150개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 꿈도담터를 통해 맞벌이 부모와 자녀 모두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돌봄 환경을 제공키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여성의 안정적인 경력유지 및 사회진출을 위한 가족 친화적인 양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희망재단은 이날 개소한 강원 속초시 공동육아나눔터를 포함해 7월 한 달간 전북 장수·충남 서산·강원 강릉·인천 계양에 ‘신한 꿈도담터’를 오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