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방한 항의하는 평통사
볼턴 방한 항의하는 평통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앞에서 열린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방한 항의 평화 행동’ 집회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강압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존 볼턴 보좌관은 국방부와 외교부를 찾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 한미군사 연습,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등의 사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