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사과… “핑클 시절 욕심 많았다”
이효리 사과… “핑클 시절 욕심 많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효리 사과 (출처: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
이효리 사과 (출처: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

이효리 사과… “핑클 시절 욕심 많았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이효리가 사과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 이효리는 활동 시절 욕심이 많았던 자신을 떠올리며 핑클 멤버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효리는 “핑클 시절에도 항상 앞에 서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며 “옷도 제일 예쁜 것을 차려입고, 가운데 있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진은 “언니만 그런 것이 아니다.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대는 멤버였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미안하다. 그래도 너희는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지 않냐”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지금 다시 활동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