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Z세대 아이콘 ‘빌리 아일리시’와 A/W 캠페인
MCM, Z세대 아이콘 ‘빌리 아일리시’와 A/W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CM이 빌리 아일리시와 2019 가을/겨울(A/W) 시즌을 맞아 진행하는 캠페인 화보. (제공: MCM)
MCM이 빌리 아일리시와 2019 가을/겨울(A/W) 시즌을 맞아 진행하는 캠페인 화보. (제공: MCM)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독일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이 Z세대를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와 손을 잡았다. MCM은 2019 가을/겨울(A/W) 시즌을 맞아 빌리 아일리시와 함께한 캠페인을 미국, 유럽, 한국 등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진부함을 경계하고 규칙, 규율 등에 구속 받지 않는 자유로움을 바탕으로 한 밀레니얼세대 및 Z세대의 건강한 저항정신을 담아냈다. MCM은 1976년 브랜드의 탄생 이후로 격변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해 가며 혁신적이고 모듈화된 제품을 선보여왔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가방, 의류와 액세서리 전반에 걸쳐 젠더리스한 감성을 담아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개성을 표현했다. 클래식과 쿨함, 전통과 신세대 등 상반되는 가치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MCM만의 새로운 모던 스타일을 정의했다.

캠페인의 모델로는 슈퍼스타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와 래퍼 겸 프로듀서 차일디쉬 메이저(Childish Major)가 참여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데뷔앨범을 발매한 지 2년 만에 Z세대를 대표하는 가장 핫한 아티스트로 떠올랐다. 또한 음악적 스타일과 본인의 정체성을 거침없이 선보이며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캠페인 영상에서 끊임없이 변화하며 개인의 정체성을 자유롭게 드러내 이들의 독특한 정신세계를 그대로 표현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우리는 지금껏 한 가지 삶의 방식에 익숙해서 다른 이들의 라이프스타일이 틀렸다고 생각해왔다. 따라서 나는 사람들이 불편해하는 것을 일부러 자극하고 건드리고 싶다”며 “MCM의 이번 캠페인은 우리 세대의 독특한 저항정신을 담아내고 있어 작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MCM의 이번 캠페인은 런던을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여성 신예 포토그래퍼 레아 콜롬보(Lea Colombo)가 촬영을 맡았다. 그녀는 디지털 사진이 일반화된 패션계에서 자신만의 거친 질감을 고수하며 젊고 우아한 예술적 세련미를 만들어 냈다. 이번 작업에서 그녀는 빌리 아일리시와 차일디쉬 메이저를 통해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개성과 자유로움을 표현했다.

MCM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디르크 쇤베르거는 “이번 MCM의 캠페인은 규칙에 얽매이지 않고 개인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이 시대 젊은이들의 자화상을 그려냈다”며 “특히 Z세대를 대표하는 빌리 아일리시를 통해 클래식을 혁신적인 방법으로 끊임없이 변주해온 MCM만의 헤리티지를 표현해냈다”고 밝혔다.

MCM과 빌리 아일리시가 함께한 새로운 2019 가을/겨울 캠페인은 MCM 공식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