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고 냉방’ 더 이상 안 돼! 시민들이 나섰다
‘문 열고 냉방’ 더 이상 안 돼! 시민들이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명동 길거리에서 ‘문 닫고 냉방하는 착한가게에 동참해주세요’라는 슬로건을 외치며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측 첫번째)과 이유림 서울YWCA 회장(우측에서 네번째) 및 관계자들이 문을 닫고 영업하는 상점에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9.7.18
18일 명동 길거리에서 ‘문 닫고 냉방하는 착한가게에 동참해주세요’라는 슬로건을 외치며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측 첫번째)과 이유림 서울YWCA 회장(우측에서 네번째) 및 관계자들이 문을 닫고 영업하는 상점에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8일 오후 명동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 선포식을 개최했다.

서울 YWCA가 주관한 이번 선포식에는 에너지시민연대가 시민을 대표해서 참여해 여름철 에너지절약을 위한 실천행사에 동참했다.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은 여름철 대표적인 에너지낭비 사례로 꼽히는 ‘문 열고 냉방’하는 상점이 자율적으로 ‘문 닫고 냉방영업’을 함으로써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에 동참, 에너지절약을 실천하자는 캠페인이다.

이날 선포식은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시민 선언문’을 채택하고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실천 모니터링단 위촉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선포식에 참석한 시민단체 및 한국에너지공단은 이번 선포식을 계기로 ‘문 닫고 냉방’ 문화 정착을 위한 공동 캠페인을 이달 중순부터 다음달까지 17개 시·도 22개 지역에서 전국적으로 추진한다.

서울 YWCA는 청소년 및 주부로 구성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주기적으로 ‘문 닫고 냉방’하는 상점을 확인하고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에너지공단은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공식 사이트(www.energysave.site)에서 전 국민이 참여하는 온라인 이벤트를 이달 18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 방법은 문 닫고 난방하는 등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고 있는 착한가게 인증샷을 칭찬글과 함께 이벤트 사이트에 올리는 방식으로 이벤트 참여 시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증정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문 닫고 냉방 영업하기, 적정 실내온도 준수 등 생활 속 에너지절약 실천에 국민 여러분들께서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