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태국장, 일본과의 국장급 협의 없이 귀국
외교부 아태국장, 일본과의 국장급 협의 없이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6.5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6.5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공관장 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 니가타를 방문했던 외교부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일본과의 국장급 협의 없이 13일 낮 귀국했다.

김 국장은 당초 이번 방일을 계기에 일본 측 상대인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회동은 성사되지 않았고 김 국장은 2박 3일 방문 일정을 귀국했다.

이를 두고 한국정부가 국장급 협의를 통해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강조하고 해법을 찾는 기회를 만들기를 원했지만 일본 측이 응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