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강경대응 “사생활 침해 도 넘어…적극 대응할 것”
소지섭 강경대응 “사생활 침해 도 넘어…적극 대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지섭(tvN 예능 ‘숲속의 작은 집’ 캡처, 좌)과 사노 요코의 ‘죽는 게 뭐라고’
소지섭(tvN 예능 ‘숲속의 작은 집’ 캡처)

소지섭 강경대응 “사생활 침해 도 넘어…적극 대응할 것”

[천지일보=박혜민 기재] 배우 소지섭, 옥택연 등이 소속된 피프티원케이가 악플러에 대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12일 피프티원케이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 “현재 도를 넘은 사생활 침해로 아티스트의 고통과 피해가 심각한만큼 일부 팬들에게 당부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소속사는 “최근까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일부 팬들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당사는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무분별하게 연락을 시도하거나 악의성 짙은 비방,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네티즌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며 “공지 안내 이후 발생하는 팬들의 모든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으로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피프티원케이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51k입니다.

먼저 51k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도를 넘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팬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당사는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무분별하게 연락을 시도하거나 악의성 짙은 비방,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네티즌에 대하여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 형사 처벌이 가능합니다.

저희 51k는 이후 발생하는 팬들의 모든 행윙 peogo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리며, 변함없이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