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모든 정부기관에 불법이민자수 파악… 행정명령 조치
트럼프, 모든 정부기관에 불법이민자수 파악… 행정명령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 주최로 열린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 카타르 국왕 환영 만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 주최로 열린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 카타르 국왕 환영 만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년 인구조사에서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물으려던 계획 대신 모든 정부기관에 비시민의 숫자를 파악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고 11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민과 비시민, 불법 이민자가 이 나라에 있는지 믿을 만한 통계자료를 확보해야 한다”며 “오늘 행정명령의 결과로 2020년 인구조사 때 미국 내에 있는 시민, 비시민, 불법 이민자의 정확한 숫자를 확신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BC는 트럼프 대통령은 인구조사의 시민권 질문이 무의미한 소송에 의해 지연돼왔다면서 불법 이민자 숫자를 공개하지 않으려는 민주당의 의도를 비난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3월 미 상무부는 2020년 인구조사에서 미국 시민인지를 확인하는 질문을 추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나, 18개 주(州) 정부가 이 질문이 포함되면 시민권이 없는 이민자들이 답변을 거부하는 사례가 속출해 인구조사의 정확성이 떨어진다며 소송을 냈다.

이에 대해, 연방대법원은 지난달 28일 판결에서 인구조사에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문항을 추가하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 이민자 강경정책과 관련, 최근 미 국경지대에 오는 이민자 수가 대폭 줄어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미 국토안보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미 남서부 국경지대에서 체포된 이민자 수가 10만 4344명으로 전월(14만 4278명)보다 28% 줄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샌디에이고의 한 비영리 이민자 보호소의 예시를 들며, 유대인 단체가 운영하는 이곳은 많을 때는 300명이 넘는 이민자들을 수용했고, 시설 인원이 모자라 다른 보호소로 보내기도 했다며 지금은 텅텅 비다시피 하고, 지난 5일엔 단 한 명의 이민자도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불법 이민자 유입, 국경장벽 확대 등 강경 이민 정책을 펼쳐왔다. 관세 압박을 통해 멕시코가 불법 이민을 막지 않으면 오는 10월 멕시코산 수입품에 대한 세율을 25%까지 단계적으로 올리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멕시코 정부는 자국 남부 과테말라 국경의 방위군 배치 등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