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 꽃단장·말끔 청소, 손님맞이 준비 ‘완료’
[광주수영대회] 꽃단장·말끔 청소, 손님맞이 준비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수막, 배너 등 환경 장식물 6만 여점 설치
경기장별 도로변 자치구 매일 각 자치구 청소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수영대회 개막 하루를 앞두고 광주 지역 곳곳에 장식물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경기장 주변을 청소하는 등 손님맞이 채비를 마쳤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시장, 조직위)가 11일, 주요 시설 도로변에 6만여점의 환경장식물을 설치하고 경기장 주변 대청소를 실시하는 등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환경장식물은 현수막·배너·환영아치 등 50여 종류로 경기장과 미디어센터, 선수촌은 물론 공항과 버스터미널 등에 설치됐다.

조직위는 경기장 주변을 시민들과 함께 대청소를 실시했고 도로변도 각 자치구의 협조를 받아 일제 청소를 실시했다. 또 대회 기간 동안 새벽부터 경기 종료 때까지 경기장별 청소 인력을 배치해 경기장을 관리할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방문객들에게 광주의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위해 환경 조성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며 “대회 기간 중에도 선수 및 관람객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는 환경장식물 제작․설치 업체 선정시 지역업체와 공동수급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청소업체도 지역업체가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