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회동 ‘짜여진 각본’?… “트럼프, 김정은에 만나자고 친서보내”
판문점 회동 ‘짜여진 각본’?… “트럼프, 김정은에 만나자고 친서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트럼트 대통령이 북측으로 넘어가고 있다(출처: 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트럼트 대통령이 북측으로 넘어가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갑작스럽게 열린 북미 정상의 회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사전에 보낸 친서를 통해 이미 제안된 것이라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6일자로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성사된 북미 정상 간 회동 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판문점에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이미 전달했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북미 정상이 개인적인 신뢰 관계에 기초한 ‘깜짝 회동’이라고 주장하지만, 실무 차원에서 사전 교섭이 이뤄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고위 관료에게 북한에 김 위원장이 회동 제안에 응할 경우 답변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하도록 했다며 만남을 확실시 여겼던 트럼프 대통령이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후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은 이미 ‘짜여진 각본’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인 지난 29일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이것(트윗)을 본다면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와 인사를 나눌 것”이라고 말하며, 즉각 회동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아사히신문은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 부상은 수 시간 만에 “조미(북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담화 발표가 바로 판문점에 가겠다는 ‘신호’였다며, 미국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를 같은 날 밤 판문점을 방문해 북한 측과 회동 진행 방식을 논의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재선을 앞두고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강조하고 싶어하고 미국의 제재 완화를 희망하는 북한의 노림수가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