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위원장 뺏긴 정의당… 심상정 강한 반발
정개특위 위원장 뺏긴 정의당… 심상정 강한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연장 안건이 통과된 가운데 심상정 위원장의 사퇴가 기정사실화되면서 정의당이 반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연장 안건이 통과된 가운데 심상정 위원장의 사퇴가 기정사실화되면서 정의당이 반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8

윤소하 “무슨 합의 정신을 이야기하냐” 비판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사실상 주도했던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를 내놓게 됐다. 심 의원은 일방적인 해고 통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28일 교섭단체 대표들은 특위 위원장을 민주당과 한국당이 맡기로 합의하면서 정개특위 위원장을 교체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쉬운 말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선거제도 개혁이 표류하지 않을까. 후퇴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은 이날 여야 3당 합의 과정에 참여하지 못했다. 정의당에서는 협치가 실종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무슨 합의 정신을 이야기하고 협치를 이야기하느냐”고 반문하며 “여기 3개 교섭단체 당만 존재하는 대한민국 국회인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제 개혁에 당의 명운을 걸어왔다. 정개특위 위원장을 정의당이 맡기로 한 것은 작년 7월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 시절 여야가 합의한 사안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