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아동학대’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
[기고] ‘아동학대’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북경찰서 쌍용지구대 나건호 경사

필자는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경찰관이다.

며칠 전 한 가정에서 평소 키우던 반려견이 할퀸 다음 날 생후 7개월 된 영아가 숨졌다는 부모의 진술이 거짓으로 드러났다는 신문기사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경찰은 CCTV 영상, 휴대폰 포렌식, 주변인 탐문조사 등을 통해 이들 부부의 진술이 허위라는 것을 밝혀냈고, 이들 부부는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사회복지와 인권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2014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신설되면서 그간 가정 내에서 숨겨왔던 아동학대의 실태가 수면 밖으로 드러나고 있다. 아동학대 가해자의 70%가 부모라는 사실은 훈육이란 명목으로 행해지는 가정 내 아동학대의 심각성을 말해주고 있다.

경찰도 아동학대 수사기준을 담은 새 매뉴얼을 일선에 배포했다. 아이에 대한 훈육 목적이라도 도구를 이용한 폭력이나 정서적 협박을 가할 시에는 아동학대로 경찰의 수사를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경찰은 언어적 폭력행위, 아동에 대한 비현실적 기대 또는 강요를 하는 행위, 정서적 위협, 비교·차별·편애·왕따를 시키는 행위 등은 고의가 없어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한 보호자가 아동을 가정에 두고 가출하거나, 경제적 사정이 어렵다는 이유로 학교에 보내지 않고 pc방에 방치하거나 의료적 처치를 하지 않는 행위도 ‘방임’ 등 다른 유형의 학대로 볼 수 있다고 제시했다.

필자가 외근 근무를 하다 보면 아동학대 의심신고를 자주 접하게 되는데, 아동학대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모든 사람들이 아동학대에 대해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주변에서 아동학대가 발생할 경우 112에 신고하는 것이다. 관심 어린 신고 전화 한 통으로 피해아동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