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성관계 언제’ 답해야 성적 열람 가능한 사립대학 ‘인권침해’”
“‘첫 성관계 언제’ 답해야 성적 열람 가능한 사립대학 ‘인권침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천지일보DB
국가인권위원회 ⓒ천지일보DB

연애 유무, 왕따 경험 등 언급돼

온라인 외 다른 성적확인 방법 無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수도권의 한 사립대학이 학생들 성적을 확인할 때 성관계 경험 등 민감한 질문이 포함된 온라인 설문조사를 반드시 참여하도록 권면해 국가인권위윈회(인권위)의 시정조치 권고를 받았다.

인권위는 수도권 한 사립대학 학생생활상담연구소 소장을 상대로 “향후 설문조사를 실시할 때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권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이 학교 학생 A씨는 “지나치게 사적이고 민감한 질문이 포함된 설문조사에 답변해야만 성적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인권침해”라면서 진정서를 제기했다.

A씨 주장으로는 설문조사 문항에는 진로 계획 및 경제적 사정, 왕따 경험, 연애 경험 여부, 첫 성관계 시기 및 성관계에 관한 생각 등이 포함됐다.

인권위에 따르면 이 설문조사는 해당 대학 학생들이 성적을 열람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강의평가에 포함돼 이뤄졌다. 연계된 일부 질문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 꼭 답해야지 성적 확인 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학교 측은 성적표를 우편으로 발송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이를 두고 인권위는 “설문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성적을 확인할 수 없도록 하는 방법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판단했다.

학교학생생활상담연구소 측은 “최근 대학 내 성과 관련된 심각한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어 대학생들의 왜곡된 성인식 등으로 인한 교내 성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며 “특정한 개인 정보는 수집하지 않았고 응답 결과에는 제한된 인원만 접근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설문조사 응답을 성적확인을 위해 거쳐야 할 절차의 하나로 넣은 것은 학생들과 성적확인 시스템의 특수한 상황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최종 판단했다.

아울러 “진정사건 이전에 설문조사 관련 동의를 구하지도 않았고, 이 조사가 업무수행에 불가피했다는 구체적 사정도 찾을 수 없다”며 “설문조사를 하는 의도는 성적확인과 연계하는 것이 아닌 다른 형식으로도 충분히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