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백설희·현인 우표에 담는다
가수 백설희·현인 우표에 담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백설희·현인 우표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6.20
가수 백설희·현인 우표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6.20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우리나라 대중가요사에 한 획을 그은 가수 백설희(1927∼2010, 본명 김희숙), 현인(1919∼2002, 본명 현동주)을 담은 ‘현대 한국 인물(가수)’기념우표 65만 6000장을 21일 발행한다.

우정사업본부는 다양한 소재로 기념우표를 발행하고 있다. ‘현대 한국 인물’기념우표는 우리나라의 근현대인물 중 사회적으로 크게 영향을 끼쳤던 각 분야별 저명인사, 문화·예술가 등을 소재로 매년 발행되는 시리즈 우표다.

2013년 스포츠인 장효조, 최동원을 시작으로 2014년 문학가 한용운, 이육사, 윤동주, 2015년 경제인 이병철, 정주영, 2016년 종교인 김수환 추기경과 성철 스님, 2017년 소설가 박경리, 김동리, 2018년 화가 박수근, 장욱진을 발행했다.

우표에는 1940∼1960년대 우리 가요의 뿌리를 이루며 가요 역사를 일군 1세대 대중가수 중 대한가수협회 추천을 받아 백설희, 현인을 선정해 담았다.

기념우표를 구매하려는 고객은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에 신청하면 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기념우표를 통해 역사적으로 저명한 인물들을 다시 만나보는 것은 가치 있고 뜻깊은 일”이라며 “이번 우표 발행으로 우리 근현대 음악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