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업계는 요즘 ‘별다줄’… ‘이색 브랜드명’ 내걸고 소비자 눈길
교육업계는 요즘 ‘별다줄’… ‘이색 브랜드명’ 내걸고 소비자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신조어 트렌드 활용한 독특한 네이밍 선보여

소비자 이목집중은 물론 홍보 및 인지도에도 강화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요즘 모든 걸 몇 음절로 축약해 표현하는 한국인의 언어습관을 ‘별다줄’이라고 말한다. ‘별걸 다 줄인다’는 의미다. 교육업계에도 이 같은 신조어 트렌드가 반영된 브랜드명이 등장했다.

◆ 윤선생 ‘초통영’

윤선생의 ‘초통영’은 ‘초등학교에서 통하는 영어’의 줄임말로, 예비초등 및 초등 저학년 학습자를 타깃으로 한 상품의 특징을 최근 유행하는 줄임말 형식과 연결지어 탄생했다. ‘초통영’은 초등영어를 준비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영어 학습이라는 의미와 발음이 유사한 ‘초통령(초등학생들의 대통령)’과 같이 학습자인 초등학생들의 마음을 얻겠다는 의미를 동시에 담고 있다. 파닉스부터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기초 영어 표현을 재미있는 놀이와 함께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는 ‘초통영’ 시리즈는 지난 5월 론칭 3개월 만에 교재 1만권 판매를 돌파하기도 했다.

윤선생 ‘초통영’. (제공: 윤선생)
윤선생 ‘초통영’. (제공: 윤선생)

◆ 이카이스 ‘마풀‘

온라인 스마트러닝 업체 이카이스는 ‘마법처럼 풀린다’는 뜻으로 지어진 ‘마풀’ 브랜드로 토익과 영어회화, 중국어 온라인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다니엘 헤니 영어로 잘 알려진 마풀영어는 브랜드명에 담긴 의미처럼 영어가 마법처럼 풀릴 수 있도록 단순히 영어 강의만 듣는 것이 아니라 연습과 훈련을 통하여 장기 기억 전환에 효과적인 학습 프로세스를 적용했다. 직장인, 대학생과 취준생, 자녀를 둔 엄마를 위한 생활 맞춤 커리큘럼을 제시하고, 10분 핵심 강의로 출퇴근길이나 통학 중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간편하게 모바일로도 학습할 수 있다.

◆ 매스프레소 ‘콴다’

에듀테크 기업 매스프레소가 운영하는 ‘콴다’는 5초 풀이 검색을 주요 기능으로 하는 인공지능 수학 풀이 검색 서비스다. 모르는 문제를 직접 사진 촬영해 검색하면 관련 해답과 풀이를 제공하고, 풀이 내용이 이해되지 않거나 추가 설명이 필요할 경우 1:1 실시간 질문답변을 이용하면 튜터에게 보충 설명을 받을 수 있다. 콴다(QANDA)는 질의응답을 뜻하는 Q&A를 풀어서 읽은 것으로, 핵심 서비스를 직관적으로 표현하면서도 발상의 전환을 통해 독특한 브랜드명을 만들어냈다.

◆ 코리아교육그룹 ‘따즈아’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불면서 등장한 신조어 ‘가즈아’를 차용한 브랜드명도 있다. ‘가즈아’는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기를 열망하는 뜻으로 ‘가자’를 길게 늘여 발음한 말이다. 코리아교육그룹은 올해 1월부터 자격증 인강 브랜드 ‘굿잡에듀’의 브랜드명을 ‘따즈아’로 변경했다. ‘따즈아’는 온라인 자격증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브랜드 특성에 맞게 자격증을 취득을 의미하는 ‘따자’를 길게 늘여 발음한 말이다.

이색적인 브랜드명은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효과는 물론, 평범한 이름의 상품에 비해 오랫동안 각인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윤선생 관계자는 “초통영은 기존 모 브랜드명인 ‘윤선생’을 확장해 사용하던 다른 자사 브랜드와 달리 독립된 브랜드명을 도입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지도를 얻고 있다”면서 “이는 학습 상품의 특징을 재미있게 담아낸 독특한 네이밍을 적절히 활용한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