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시 적수 현상 피해 학교에 생수 1000박스 지원
대한항공, 인천시 적수 현상 피해 학교에 생수 1000박스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시 서구지역 수돗물 음용 불가 판정 피해 학교에 생수 1000박스를 긴급 지원했다. (제공: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9일 인천시 서구지역 수돗물 음용 불가 판정 피해 학교에 생수 1000박스를 긴급 지원했다. (제공: 대한항공)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항공은 19일 인천시 서구지역 수돗물 음용 불가 판정 피해 학교에 생수 1000박스를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는 0.5 리터 3만병 분량으로 긴급 구호물품은 피해지역 학교 10곳(초·중·고 각 3곳, 유치원 1곳)에 전달 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구호품이 피해 지역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에서 꿈을 키워 가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쓰나미, 라오스 댐 사고, 강원도 산불, 2017년 포항 지진, 페루 홍수, 2016년 피지 싸이클론, 미얀마 홍수 등 국내외 재난 현장에 긴급구호품을 지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