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역사박물관, 법천사지 ‘문화재 수리 현장’ 공개
원주시 역사박물관, 법천사지 ‘문화재 수리 현장’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원주 법천사지 사진. (제공: 원주시청) ⓒ천지일보
강원도 원주 법천사지 사진. (제공: 원주시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원주=이현복 기자] 원주시 역사박물관(관장 박종수)이 원주 법천사지의 이해와 문화재 수리에 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올해 7월부터 10월까지 법천사지 문화재 수리 현장을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원주 법천사는 신라말 8세기에 세워져 고려 시대에 크게 부흥한 법상종 사찰로 지광국사가 초년과 말년에 머물렀던 곳이다.

하지만 조선 중기까지 운영되다가 임진왜란 이후 폐사됐으며 ‘국보 59호 법천사지 지광국사탑비’가 현 위치에 남아 있다.

원주시는 법천사지 정비를 위해 지난 1995년부터 발굴조사와 유적 정비를 추진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법천사지 중심사역 가운데 금당 영역에 대한 정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문화재 수리 현장 공개는 매월 격주(1주, 3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원주 법천사지 현장에서 진행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원주시 역사박물관으로 문의해 사전 예약하면 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법천사의 유래와 역사와 법천사지 정비사업에 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으며 시민들이 문화재를 좀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