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멸종 위기동물’ 실감형 AR 제작
LGU+, ‘멸종 위기동물’ 실감형 AR 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돼 올 연말까지 증강현실(AR)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9.6.18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돼 올 연말까지 증강현실(AR)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9.6.18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돼 올 연말까지 증강현실(AR)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국책사업을 통해 총 40여종의 멸종위기의 동물과 영화 속의 동물 등을 선별해 4K화질의 실감형 AR콘텐츠로 제작해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상용화되는 콘텐츠는 U+AR앱을 통해 360도 3D로 자세하게 돌려보거나 일상의 공간 내에 배치해 지구상에서 사라질 위기의 동물을 가족과 함께 공감하며 볼 수 있다. 또 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동물과 가족들이 영상, 사진을 촬영하여 SNS공유하며 알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향후 출시될 AR글라스와 홀로 그램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는 수준의 고품질의 콘텐츠까지 동시에 제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AR콘텐츠 사용 영역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AR서비스담당은 “기존 영화에서 선보인 3D 디지털 콘텐츠를 고객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도록, 5G 스마트폰에 AR기술로 선보일 것”이며 “가족 단위 고객들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