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장재인 논란에도 ‘직업실’ 편집無
남태현 장재인 논란에도 ‘직업실’ 편집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태현 장재인 (출처: 작업실)
남태현 장재인 (출처: 작업실)

남태현 장재인 논란에도… ‘작업실’ 편집은?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tvN ‘작업실’ 측이 가수 남태현과 장재인의 분량을 그대로 내보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에서는 장재인과 남태현을 비롯한 열 명의 청춘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태현은 고성민과의 약속을 취소하고 장재인과 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날 남태현과 커피를 마시며 장재인은 “알수록 좋다. 태현이는 알수록 더 좋아”라고 말했고 남태현도 “나도 되게 좋다. 옷도 잘 입고”라며 대답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남태현은 최근 양다리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 측은 이에 남태현과 장재인의 분량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장재인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했다. 장재인은 폭로 글과 함께 남태현이 다른 여자친구 A씨와 나눈 모바일 메시지 캡처 사진도 게재했다.

이후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쪽 말고 다른 업계 종사자도 건드렸구나. 내가 모르던 게 더 많네. 안 좋은 기억일 수도 있을 텐데, 얘기해줘서 고맙다”고 추가 폭로했다.

결국 남태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남태현은 다시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남태현은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립니다. 또한 저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주신 팬분들께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하여,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습니다”고 전했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작업실’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 지난 4월 연애를 공식 인정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작업실’ 측은 이날 오후 “우선 ‘작업실’을 통해서 인연을 맺게된 만큼 남태현, 장재인 두 분의 소식에 제작진 역시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향후 방송 내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가 있었다. ‘작업실’은 3월 말 촬영이 마무리 됐으며,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습니다. 추후 방송분에는 10인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느끼는 솔직한 감정과 이야기들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