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홍콩 입법회 법안 2차 심사 일단 연기, 수만명 홍콩인파 다시 거리로
[이슈in] 홍콩 입법회 법안 2차 심사 일단 연기, 수만명 홍콩인파 다시 거리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경찰들이 12일 입법원 근처 도로에서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고 있다(출처: 뉴시스)

홍콩 경찰들이 12일 입법원 근처 도로에서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지난 9일 홍콩 시민 7명 중 1명꼴인 100만명이 거리로 나오면서 전 세계가 홍콩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주목하고 있다.

홍콩 행정부는 중국에서 발생한 범죄 용의자로 지목된 홍콩 거주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도록 한 ‘범죄인인도법안’ 통과를 추진 중이지만, 홍콩 시민들의 반대 시위가 격화되자 법안 심의를 일단 미루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들은 홍콩 의회격인 입법회의가 이날 오전 11시로 예고된 법안 2차 심의를 추후 통보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이날 입법회의는 이른 아침부터 법안 반대 시위대가 심의가 진행될 정부 청사 주변을 점거하는 등 시위가 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지난 9일 100만명의 홍콩 시민들, 환경단체, 재야단체 관계자들이 거리로 쏟아지며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했으며, 12일에도 수만명의 홍콩 시민들은 거리에서 반대 시위를 계속했다.

홍콩 시민들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은 중국 정부의 홍콩에 대한 간섭이라고 여기며,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중국 정부의 지속적인 홍콩 탄압이 진행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한 홍콩인들은 중국 정부가 홍콩의 인권운동가나 중국 정부의 반체제 인사들을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BBC는 홍콩 시민들은 중국의 사법 시스템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며 법이 개정될 경우 중국이 다양한 혐의를 적용해 홍콩의 인권운동가를 송환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반대로, 홍콩 정부는 범죄인 인도 법안의 대상이 살인, 밀수, 탈세 등 강력 범죄를 저지른 사람에게 한정되어 있다며, 조속한 법안 처리를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6-12 22:35:14
홍콩이 중국 상대가 될까? 될 수도 있겠네요. 뭉치면 못하는 것도 없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