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8호선 전체 역사 미세먼지 측정… 실시간 모니터링
서울지하철 1~8호선 전체 역사 미세먼지 측정… 실시간 모니터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청량리역 대청소 실시 (제공: 서울교통공사)
서울 청량리역 대청소 실시 (제공: 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 277개 역에 측정기 840개 설치
박원순 “미세먼지 해결에 최우선” 2775억 편성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역사에서 미세먼지 변화 추이를 파악할 수 있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했다. 대다수 시민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인 지하철 역사내 공기질 개선을 본격화한 것이다. 시민 생활 속 가장 큰 불편이자 사회재난으로 떠오른 미세먼지를 선제적으로 대처하려는 조치다.

12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1~8호선 277개 전 역사와 전동차에 미세먼지 측정기 총 840개를 설치했다. 대합실과 승강장, 출입구 등 역사별로 2~3개, 호선별로 4개씩 전동차 총 32칸에 달았다.

공사는 측정기로 미세먼지 추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원인을 분석하고, 환기 가동시간을 조정하거나 습식 청소를 실시하는 등 미세먼지 농도를 관리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측정기를 통해 얻은 정보는 공사가 추진하는 3개 분야(역사·전동차·터널) 미세먼지 개선 대책 사업에 대한 전후 효과를 분석하는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집중해야 할 사업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한 예산 낭비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사는 올해부터 전 역사에 초미세먼지(PM-2.5)까지 걸러낼 수 있는 고성능 공기청정기 설치를 본격화한다. 2020년까지 277개 전 역사에 총 4432개(역사당 8~16개) 설치 완료가 목표다. 절반에 해당하는 127개역에 2040대 설치를 연내에 착수한다. 공기청정기 설치로 초미세먼지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공사는 현재 2호선 강남역에 고성능 공기청정기 16대(1역 기준)를 시범 설치·운영하고 있다. 가동 결과 미세먼지는 평균 24.3%, 초미세먼지는 24.4%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공사는 매주 토요일, 역사 내 승강장 노반 바닥과 벽면, 표지판 등에 있는 보이지 않는 먼지를 제거하는 대청소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지하철 대청소를 주기적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1호선 전체 10개 역, 4호선 수유역, 5호선 광화문역 등 총 21개 역의 대청소가 끝났다. 공사 측은 277개 전 역사 중 남은 역사에 대한 대청소도 매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미세먼지 측정기와 고성능 공기청정기 설치, 지하철 대청소 등 가능한 기술과 인력을 투입해 지하철 내 미세먼지를 줄여나가겠다”며 “지하철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가장 자주 이용하고 접하는 체감도 높은 공간인 만큼 시민들이 지하철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공기질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남역 공기청정기 (제공: 서울교통공사)
강남역 공기청정기 (제공: 서울교통공사)

한편 서울시는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0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287회 정례회 개회식에서 2019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2조 8657억원 추경 편성과 관련해 “미세먼지 재난과 민생문제 해결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미세먼지는 일상적인 불편함을 넘어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심각한 재난이 됐다”며 “시민들은 체감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정책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시즌제, 녹색교통지역 제도, 생활권 그물망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노후 경유차 폐차지원 등 미세먼지 핵심 배출원 저감 대책에 2090억원, 도로와 터널의 노후 조명시설 교체 등 온실가스 감축에 451억원 등 총 45개 사업에 2775억원을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