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전면금지… 이르면 2021년부터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전면금지… 이르면 2021년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뒤덮인 해변을 표현한 미술작품을 설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뒤덮인 해변을 표현한 미술작품을 설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캐나다 정부가 이르면 오는 2021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플라스틱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업체에 재활용 의무를 지우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캐나다 시민들은 플라스틱 오염의 여파를 직접 경험해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바다와 공원, 거리, 해안선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어지럽게 널려있는 장면을 보는 것에 진절머리가 난다”고 밝혔다.

이날 캐나다 하원에서는 고래와 돌고래, 쇠돌고래 포획을 단계적으로 중단시키는 ‘고래류 포획 금지 법안’도 통과됐다.

법안에 따라 야생 돌고래 등 고래목 동물을 잡거나, 잡은 고래를 사육하는 것, 고래를 수출하거나 수입하는 일이 모두 금지되며, 이 법안을 위반하면 최대 20만 캐나다달러(약 1억 8천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