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文대통령 “민주주의 아직 가냘픈 꽃”… 옛 대공분실서 6.10항쟁 32주년 기념식
[현장in] 文대통령 “민주주의 아직 가냘픈 꽃”… 옛 대공분실서 6.10항쟁 32주년 기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실에서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실에서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文 “민주주의, 대화로 시작해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 아냐”

“좋은 말 골라 사용하는 것이 민주주의 미덕” 뼈 있는 말도

국가폭력 공간→민주주의기념관 바뀌는 대공분실 변화 강조

‘미투 촉발’ 서지현 검사와 ‘땅콩 회항’ 박창진 사무장 공동 사회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 앞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은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을 주제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정·관계 인사, 민주화운동 인사와 후손, 고문 피해자, 독립유공자 후손, 민주화운동 단체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 시만과 학생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기념식이 열린 옛 남영동 대공분실은 과거 군사정권에 의해 자행된 폭력을 대표하는 장소이면서 앞으로 민주화운동을 기리는 공간이 될 예정인 곳이라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해 시민사회가 운영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환원 방향을 발표한 이후 열리는 첫 행사라 관심이 쏠렸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회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회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문재인 대통령은 진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6.10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을 수 있게 됐고, 국민의 힘으로 세상을 전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남영동 대공분실은 인권유린과 죽음의 공간이었지만, 32년 만에 우리는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바꿔내고 있다”며 “새롭게 태어날 민주인권기념관은 단순한 기념시설을 넘어 민주주의 전당으로 거듭날 것이다. (이곳에서 숨진) 박종철 열사와 이한열 열사, 평생 아들의 한을 풀기 위해 애쓰다 돌아가신 (박 열사의 아버지)박정기씨에게 달라진 대공분실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민주주의는 광장과 거리에서 들꽃처럼 피었지만, 아직 허허벌판에서 바람에 나부끼는 가냘픈 꽃에 불과하다”며 “더 많이 햇볕을 받고, 때에 맞춰 물을 주어야 튼튼하게 자라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돼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라며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공동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생각하는 것도 민주주의다. 우리는 자기 삶에 영향을 주는 결정 과정에 참여해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노동조합 지부장과 서지현 검사가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공동사회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노동조합 지부장과 서지현 검사가 10일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공동사회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0

그러면서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한 국가폭력의 공간에서 모든 인간이 존엄성을 인정받고 존중받는 민주주의의 산실로 새롭게 태어날 것”이라면서 “민주 시민교육을 통해 시민들과 미래 세대들이 일상적으로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다시 한 번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 대해 덧붙였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과 태안화력발전소 사고로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씨, 이은아 특성화고 졸업생노조 위원장 등 8명이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낭독하는 시간을 통해 민주주의의 방향도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사회는 국내에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운동’을 불러일으킨 서지현 검사와 ‘대한항공 회항’의 피해자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노동조합 지부장이 공동 사회를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