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기업들 불러 “美 협조시 심각한 결과”… 삼성·SK 포함
中, 기업들 불러 “美 협조시 심각한 결과”… 삼성·SK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뉴시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에 대한 무역 압박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중국이 글로벌 테크놀로지 업체들을 불러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압박에 협조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뉴욕타임즈(NYT)는 이 테크 기업들 중에는 한국의 삼성과 SK하이닉스도 포함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NYT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 4~5일 주요 테크 기업들을 불러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거래금지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내 해외 기업들의 탈출에 대해서도 ‘표준적인 다변화 차원을 넘어서는 중국 내 생산의 어떤 해외 이전 움직임도 응징을 받을 것’이라고 기업들에 명확히 경고했다.

중국이 부른 기업에는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과 델, 삼성과 SK하이닉스,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인 ARM 등이 포함됐다.

NYT는 글로벌 테크 기업들과 면담은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가 주도했으며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면서 이는 중국 고위급에서의 조율과 최고 지도부로부터의 승인을 거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NYT는 해당 기업들에 관련 내용 문의를 했으나 이들 기업은 언급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6-09 16:44:31
아... 중국 진짜 저질이다. 상주에 사드설치때도 관광객까지 막던 유치함을 보이더니 이번에도 그러네. 그넘의 우월주의 좀 낮추면 어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