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연대 “한기총, 스스로 재가 돼 사라져야 옳다”
개혁연대 “한기총, 스스로 재가 돼 사라져야 옳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개혁실천연대(출처: 교회개혁실천연대 홈페이지) ⓒ천지일보 2019.6.7
교회개혁실천연대(출처: 교회개혁실천연대 홈페이지) ⓒ천지일보 2019.6.7

한기총 시국선언문 신랄하게 비판

“한기총, 권력의 숙주에 기생”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교회개혁실천연대가 지난 5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발표한 시국선언문과 관련해 “권력이라는 숙주에 기생하는 한기총의 정체성을 여실히 드러낸 결과물”이라며 “존재 이유를 상실한 한기총은 한국교회와 역사에서 사라져야 함이 마땅하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개혁연대는 “한국교회는 오욕[汚辱]의 멍에를 계속 짊어져야 하고, 공평과 정의의 실현은커녕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됐다”고 한기총을 지탄했다.

개혁연대는 “교회는 생명과 평화를 지향해 국민을 화해와 화합으로 이끄는 역사적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한국교회의 대표임을 참칭하는 한기총으로 인해 국민은 분열되고 사회는 혼란을 거듭하고 있다. 이런 안타까운 현실을 마주하며 우리는 한국 사회와 국민 앞에 참담함과 부끄러움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보수적 성향의 기독교를 대표하는 듯한 한기총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은 거론할 가치도 없다”고 단언했다.

이들은 “교회와 사회에 대한 무책임하고 반성 없는 태도와 상실된 자정의 의지와 능력 없음으로 인해 한국교회의 주요 교단과 단체들은 이미 탈퇴했고 공식적인 활동도 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교회 교인들도 한기총에 대표적 권한을 위임하지도 않았다.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한 극우의 발언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것으로 호도하는 일에 언론과 사회가 미혹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계했다.

개혁연대 설명에 따르면 한기총은 과거 금권선거와 부정부패, 사회기득권층과의 유착으로 교회와 사회로부터 신임을 잃은 지 오래됐다.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올해 1월 29일 명예훼손으로 벌금형을 받았으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법정 구속 이력이 있다. 또 소위 ‘빤스 목사’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러한 전광훈 목사를 한기총은 대표회장으로 선출했고,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교회를 회원으로 받아들여 정통교회의 지위를 부여했다.

이와 관련해 개혁연대는 “회개와 갱신은 찾을 수 없고 돈과 권력에 대한 탐욕과 다툼과 분열의 중심에 서 있는 한기총은 교회뿐만 아니라 사회의 질서까지도 파괴하는 일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개혁연대는 “지금까지 행보를 살펴보면서 한기총에 대하여 기대할 바는 더 이상 남아있지 않다”며 “한기총은 한국교회뿐만 아니라 사회에도 해악의 존재가 됐다. 불의와 교만, 아집과 독선의 자리에서 내려와 교회와 역사 앞에 참회하고 스스로 재가 되어 사라짐이 옳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것이야말로 지금까지 한기총이 더럽혀온 한국교회에 대한 반성이며, 어이없는 작태로 한국 사회를 혼란케 한 책임을 지는 마지막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6-12 18:05:58
한기총이 더 이상 존재할 필요가 있을까싶군... 시대가 요구하지 않는 단체는 문을 닫아야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