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수입 목재펠릿 대체의 새 지평을 열다
동서발전, 수입 목재펠릿 대체의 새 지평을 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강수 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장(왼쪽에서 4번째)·박명훈 동인영농조합법인 대표(왼쪽에서 3번째)·길병기 비케이엔지 대표(왼쪽에서 5번째)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9.5.28
백강수 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장(왼쪽에서 4번째), 박명훈 동인영농조합법인 대표(왼쪽에서 3번째), 길병기 비케이엔지 대표(왼쪽에서 5번째)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9.5.28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28일 동인영농조합법인 각북농장에서 동인영농조합법인·비케이엔지㈜와 국내최초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바이오에너지 혼소발전의 주된 연료인 목재펠릿 대부분이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에서 국내생산 신규 바이오연료 개발을 통해 국부가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국내산업 활성화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폐 버섯배지의 수요처 감소로 인한 폐기물 처리량이 증가해 안정적 처리방안을 모색하던 버섯농가에 상생협력을 통한 발전연료로의 전환이라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함으로써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뿐만 아니라 농가 수익향상으로 농촌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버려지는 폐자원을 에너지화해 폐기물 처리현안을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버섯배지 펠릿을 비롯한 국내 생산 바이오연료 사용을 점차적으로 확대하고 수입 목재펠릿 사용을 줄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