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군복무 대체 산업지원 인원 내년 1만6500명 배정
병무청, 군복무 대체 산업지원 인원 내년 1만6500명 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병무청이 군 복무를 대신해 병역지정업체에서 근무하는 인력을 내년에 1만 6500명을 배정한다고 27일 밝혔다.

병무청에 따르면, 이들 인력은 병무청장이 선정한 병역지정업체에서 제조·생산, 연구개발, 승선 분야 등에 근무하는 산업기능요원, 전문연구요원, 승선근무예비역 등이다.

산업기능요원은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졸업자를 우선 배정해 중소·중견기업의 인력난을 덜고, 전문연구요원은 과학기술 분야 연구개발 인력의 양성·활용을 위해 올해와 같은 규모인 2500명을 배정한다.

승선근무예비역은 해운·수산업체를 지원하되 국가 필수 국제선박을 보유 또는 관리하는 업체를 우선 지원한다. 승선근무예비역 제도는 해양 관련 학교 졸업생들이 항해사나 기관사로 상선이나 어선에 일정 기간(5년 내 3년간) 승선 근무하면서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제도다.

병역지정업체 선정과 인원배정을 희망하는 업체는 다음 달 30일까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해양수산부 등 추천기관에 신청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