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 “文정부, 거듭된 경제정책 실패를 추경으로 덮어”
정종섭 “文정부, 거듭된 경제정책 실패를 추경으로 덮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진단과 평가, 남은 과제는?'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진단과 평가, 남은 과제는?'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지금이 포퓰리즘 경기부양 할 때인가?”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추경안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정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부와 여당이 6조 7천억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서두르고 있습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거듭된 경제정책 실패를 추경으로 덮으려 하고 있습니다. 가히 추경에 중독된 정권이라 해도 손색이 없습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올해 편성된 추경의 문제점에 대해 “국가재정법상 추경 편성 요건에 해당하지 않습니다”라며 “추경예산 편성은 ①전쟁이나 대규모 자연재해 ②경기침체, 대량실업, 남북관계 등 대내·외 여건 변화 ③국가가 지급하여야 하는 지출이 발생하거나 증가한 경우로 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명백한 법치주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작년에 편성했던 추경 예산 중 3200억이 넘는 돈이 집행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이러한 상황에 7조원에 달하는 추경을 새로 편성한다는 것은 명백한 선심성, 총선용 추경이라 볼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했다.

정 의원은 “이 정권은 이번 추경을 재해용으로 포장하고 있지만, 재해 관련 추경은 전체 6조 7천억 중 2조 2천억이고, 나머지 4조 5천여억은 경기부양을 위한 예산”이라며 “재해대책에 필요한 비용은 본예산의 재해대책용 예비비와 일반 예비비로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계속되는 추경으로 인한 국가재정건전성 악화입니다. 국가채무가 증가하게 되면 국가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고, 이는 대외 신인도 하락과 경제위기로 이어집니다”라며 “우리나라의 국가채무증가율(2010~2016)은 11.6%로 OECD국가 중 네 번째이고, 재정위기를 겪은 포르투갈(8.9%), 스페인(7.0%), 그리스(4.9%)보다 빠릅니다”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일자리를 창출한다며 국민혈세를 쏟아 붓고도 고용파탄, 실업대란이라는 성적표를 받았습니다”라며 “막대한 국가재정을 투입하여 미래세대에 부담만 안겨주고 있는 셈입니다. 경제정책 실패를 국민 세금으로 메우려다 보니, ‘내로남불’식의 말 바꾸기로 일관하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인위적인 경기부양책과 자유시장경제에 반하는 경제정책 추진을 중단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지금 우리 경제는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대통령에게 묻습니다. 지금 4조원에 달하는 빚을 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이 정말 시급한 일입니까?”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