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삼성전자 부사장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삼성전자 부사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내부 문서 등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인 김모씨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정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법원은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와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에 대해서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