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별 男女 급여차 확연히 드러나… 여성임금 남성의 64%
대기업별 男女 급여차 확연히 드러나… 여성임금 남성의 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여직원 1분기 평균 급여 1537만원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올해 1분기 대기업의 남녀 간 급여 차이가 지난해보다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정보 서비스기관 인포맥스가 상호출자제한 대기업 집단 내 상장 계열사 202개사의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기업 여성 직원의 올해 1분기 1인당 평균 급여는 1537만원으로 남성(2420만원)의 63.50%밖에 미치지 않았다.

작년 1분기에는 여성 평균 급여가 1564만원으로 남성(2천420만원)의 64.64% 밖에 되지 않았다.

그룹별 간에 비교해보면 GS그룹 계열사의 여성 평균 급여는 992만원으로 남성 급여인 2587만원의 38.35%에 불과해 격차가 가장 많이 났다. 뒤이어 KT그룹(46.88%), 효성그룹(46.93%) 등 순으로 임금 차이가 났다.

이그룹 계열사의 여성 직원은 평균적으로 남성 직원 급여의 절반도 채 받지 못하고 있는 급여를 받는 실정이다.

이에 비해 한국투자금융그룹의 경우 여성 직원 평균 급여가 2749만원으로 남성(3317만원)의 82.88%만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도 여성 직원 급여(1728만원)는 남성(2490만원)의 70.16%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별로 비교했을 때 여성 직원의 1인당 평균 급여액이 작년보다 줄어든 반면 남성의 평균 급여액이 오른 회사도 있었다. 조사결과 약 32곳이 남성 임금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LS전선아시아의 경우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작년 1분기 1433만원에서 올해 1733만원(20.93%)으로 상승했고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동일 기간 비교했을 때 1500만원에서 1050만원(30.00%)으로 감소했다.

GS도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4722만원에서 6682만원으로 41.50% 증가했지만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3217만원에서 2288만원으로 28.89%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