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국제어린이마라톤 열어… 국내외 아동 지원
부산시, 국제어린이마라톤 열어… 국내외 아동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국제어린이마라톤 어린이나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9.5.22
2018년 국제어린이마라톤 어린이나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9.5.22

아이가 행복한 세상, 아동친화도시 아이부산

참가비는 전액 기부될 예정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오는 25일 삼락생태공원에서 ‘2019년 국제어린이마라톤’을 개최한다.

부산시, 세이브더칠드런, 연합뉴스가 주최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이 주관하는 이번 마라톤에는 ‘달리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아동을 살릴 수 있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아동 동반 가족 2,000여 명이 참가한다.

마라톤 코스는 총 4㎞로 곳곳에 말라리아존, 영양존, 저체온증존, 세이브워터존 등이 조성돼 있어 참가자들은 빈곤국 아동들이 겪는 기아와 질병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이번 마라톤은 1인 1만원의 참가비가 전액 국내외 아동들을 위한 지원 사업에 기부돼 참가자들에게는 아이와 함께 참여와 나눔의 소중함을 몸소 느껴보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영양분을 전해요’ ‘우리의 권리를 알아봐요’ ‘팝업 놀이터’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비롯해 ‘100가지 말 상처’ 캠페인과 특별 전시도 함께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아이들이 주역이 되는 이번 마라톤에 전 세계 아동들을 돕기 위한 귀한 발걸음이 이어져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아동 친화도기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제어린이마라톤은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되며 지난 5일 세종시를 시작으로 19일에는 서울에서 개최됐다. 25일 부산 개최 이후 오는 10월에는 대구(5일)와 전주(12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