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순 부지사, 장옌통 중국 국무원 참사실 부주임 접견
이화순 부지사, 장옌통 중국 국무원 참사실 부주임 접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순 부지사와 장옌통 부주사와 논의를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5.22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21일 저녁 수원 노보텔에서 중국 국무원 참사실 장옌통(張彦通) 부주임을 만나 경기도와 중국 간 교류확대와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5.22

경기도·중국, 교류협력 논의

항일 유적지 공동개발·보존

평화공동체 구축 필요성 강조

DMZ 세계문화유산 등재, 한·중

중앙·지방 교류협력 관심·지원 당부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가 중국정부의 ‘싱크탱크’ 국무원 참사실에 양국 간 교류협력 확대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구축 실현을 제안했다.

중국 국무원 참사실(国务院 参事室)은 중국의 최고 국가행정기구인 ‘국무원’의 직속 ‘싱크탱크’로 정부정책 및 민생 관련 조사연구와 자문을 담당하고 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1일 저녁 수원 노보텔에서 중국 국무원 참사실 장옌통(張彦通) 부주임을 만나 경기도와 중국 간 교류확대와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이화순 부지사와 장옌통 부주임은 동아시아 공동번영의 시대를 맞아 경제·통상, 과학기술, 교육은 물론, 역사·문화를 연계한 인문교류, 스타트업 간 교류 등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이 부지사는 “이번 국무원 참사실 대표단 방도로 경기도와 중국 중앙정부가 직접 만나 교류협력을 논의했다는데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부지사는 장옌통 부주임에게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항일 투쟁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양국이 중국내 항일 유적지의 공동 개발·보존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이재명 지사의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구상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아울러 도의 DMZ 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력에 대해서도 소개,양 지역의 세계문화유산 관련 상호교류 증진을 제안했다.

장옌통 부주임은 “한국과 경제통상·투자·과학기술 등 분야의 교류협력을 강화해나가는 것이 중국 중앙정부의 주요 정책방향”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방문으로 대한민국 최대 지방정부인 경기도의 혁신·첨단산업 육성 및 기업 지원에 대한 선진 시책을 살펴볼 수 있어 중국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경제·사회 이슈에 대한 해법 모색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화순 부지사와 장옌통 부주임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5.22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오른쪽 6번째)가 21일 저녁 수원 노보텔에서 중국 국무원 참사실 장옌통(張彦通) 부주임을 만나 경기도와 중국 간 교류확대와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5.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