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연대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민간업체 배만 불려”
부산시민연대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민간업체 배만 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제공: 부산블루코스트) ⓒ천지일보 2019.5.21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제공: 부산블루코스트) ⓒ천지일보 2019.5.21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공공 자산인 광안리 바다를 관광시설이라는 명목으로 포장해 민간투자사업자에게 개발이익을 독점케 한다는 이유로 반대가 심했던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3년 만에 다시 추진되자 부산지역 부산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경실련 등 11개 단체가 모인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21일 성명을 내고 “민간 사업자가 3년여 시간이 지났음에도 근본적 문제해결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사업추진 정당성마저 잃은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광안리 해상케이블카는 부산 남구 이기대 동생말에서 광안리 해수욕장 앞바다를 거쳐 해운대해수욕장 동백유원지 송림공원까지 4.2㎞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2024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건설을 추진할 주체는 아이에스동서 자회사인 ㈜부산블루코스트다.

앞서 ㈜블루코스트는 지난 2016년 해상케이블카 사업 추진을 제안했고 부산시는 ▲해운대 일대의 교통 문제 ▲시종 전부(송림공원, 이기대) 친환경성 확보 ▲광안리 앞바다 등 공공재 사용에 따른 공적 기여 방안 제시 등이 사업 시행의 선결 과제라고 판단해 반려한 바 있다.

특히 이 사업은 2007년에도 개발사업자가 제안했다가 경관 훼손과 안전성 논란 때문에 좌초한 개발사업이다.

연대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해상케이블카 연간 예상 탑승객은 312만명으로 하루 평균 탑승객은 9천명으로 추산된다.

시민연대는 “만성 차량정체 지역에 관광객이 몰려 교통 대란이 불을 보듯 뻔하다”며 “사업자 측은 이에 대한 대안이나 해법에 대해 단 한 번도 언급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백섬과 이기대 양쪽 지점에 숙박시설과 위락시설 등 또 다른 개발 추진이 부대 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예상된다”며 “사업자는 부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겠지만 그에 따르는 환경 훼손과 난개발 등이 부산시민 몫”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시민연대는 다른 지역 해상케이블카와 차별성 여부와 과도한 탑승료 문제도 지적했다.

부산·경남 등 남해안 해상케이블카는 부산 송도를 비롯해 경남 통영·사천·거제, 전남 목포·여수 등 6개다.

현 부산 송도해상케이블카가 1만 3000원, 경남 통영이 1만 1000원인데 비해 구간 거리가 이들보다 2배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최소 2만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사업비는 무려 10배 이상이다.

무엇보다 공공 자산인 광안리 바다를 관광시설이라는 명목으로 민간투자개발업자에게 사업을 내주는 것은 특혜로 간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이 사업을 계기로 해운대와 이기대 지역 땅값이 올라 민간사업자가 최소한 몇 배 이상 시세 차익을 남길 것으로 예산된다는게 시민연대 입장이다.

시민연대는 “부산시민들과 부산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뿐만 아니라 우리 후대가 누려야 할 광안리 바다 조망권을 민간기업 전유물로 전락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사업 반려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