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영화후반제작시설 ‘리뉴얼’
전주시, 영화후반제작시설 ‘리뉴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지원금 등 총 8억 3000만원

음향미스터링스튜디오 등 '업그레이드'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영화의 도시인 전주시가 오래된 영화제작시설을 최신식으로 업그레이드한다.

전주시는 영화진흥위원회가 실시한 ‘2019년 지역 영화후반작업시설 구축지원’ 부문에 최종 선정돼 5억 750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영화진흥위원회가 지역 영화후반작업시설 구축지원을 통해 지역 영상문화 산업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영화인력 육성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했다.

전주시는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협력해 공모에 참여했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노후화된 장비로 인해 영화 후반 작업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온 전주영화제작소와 음향마시터링스튜디오의 장비가 신규 장비로 교체될 예정이다.

전주영화제작소와 음향마스터링 스튜디오는 영상 후반 작업과 음향 녹음 등 영화제작 후반 작업 지원을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09년과 2010년 개관했지만, 그간 장비 노후화로 인해 작업효율이 떨어져 작업유치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를 위해 시는 국비 5억 7500만원과 시비 2억4500만원, 자부담 등 확보한 총 8억3000만원의 사업비 중 영화제작소에 4억 9200만원을 배분해 ▲색보정실(8K) ▲어시스트룸(4K) ▲DCP 마스터링룸 ▲편집실 및 교육실 등의 장비를 업그레이드한다.

나머지 3억 3800만원은 음향마스터링스튜디오의 ▲종합음향편집실(Protools 2019 HDX) ▲음향녹음실(녹음 믹싱 콘솔) ▲음향편집실(Protools 2019 HDX) ▲음향교육실 장비 업그레이드에 사용될 예정이다.

시는 노후장비가 교체되면 지역 영화 창작자들의 후반 작업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영화 ‘후반 작업 전문 기술 교육’ 중·고급 과정 개설해 후반 작업 전문인력 양성 및 취업 연계 지원으로 더 많은 독립영화 및 다양성 영화 작품 제작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이번 공모 선정를 계기로 전주지역 영화·영상 단체별 연계를 통해 후반제작지원 원스톱체계를 구축하고, 후반제작 전문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해 전주시가 한국 독립영화계의 후반제작지원 거점이 되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