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이재용, 적극적으로 삼성 지배구조 개선에 임해야”
김상조 “이재용, 적극적으로 삼성 지배구조 개선에 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9

‘책임지는 모습’ 거듭 강조해

동일인 지정 제도 개선 추진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0일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적극적으로 삼성 지배구조 개선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 1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삼성바이오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법원의 공정한 재판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삼성의 지배구조를 어떻게 개선하고 신사업 모델을 만들지 적극적으로 결정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삼성바이오 문제 등을 지켜보며 삼성에 대한 아쉬움이 많다”며 “이런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그룹의 지배구조를 어떻게 개선하고 미래먹거리로 어떤 새로운 사업을 만들 것인지 좀 더 적극적으로 결정하고 국민에게 설명하면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20년 이상 시민운동을 하면서 지켜보니 법률적 위험 관리에만 매몰된 그룹은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다. 거기에만 머무르면 기업의 생존 자체가 어려워지는 것”이라며 “최고 의사 결정자가 지배구조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스스로 결정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거듭해서 그는 “인텔 창업자인 앤디 그로브는 자서전에서 ‘성공은 자만을 낳고 자만은 실패를 낳는다’라고 했다. 새로운 삼성을 만드는 것은 결국 이 부회장의 책임”이라며 책임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대기업집단 동일인(총수) 지정과 관련해 제도 개선을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

그는 “동일인 지정을 현실과 좀 더 부합하도록 개선해야 하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재계 의견 등을 수렴해서 좀 더 현실과 맞는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공정위가 대기업의 총수를 지정한다는 잘못된 인식이 있는데 재벌 시책의 적용 범위를 정하기 위해 동일인을 정할 뿐”이라며 “재벌 그룹의 최고 의사 결정자가 누구인지는 그룹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재벌개혁과 관련해 “재벌의 구조적 요인에 대해 근본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는 식의 접근은 무조건 실패한다”며 “하나의 조치로 세상을 바꿀 순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0점짜리 하나의 수단이 아니라 30점짜리 3개의 수단을 합해서 90점의 목표를 달성하려 하고 있는데 이 3개의 수단이 엄정한 법 집행과 재벌의 자발적 개선 유도, 법제도 개선”이라고 덧붙였다.

재벌개혁의 의지가 후퇴했다는 일부 진보진영의 주장에 대해 그는 “재벌개혁에 대한 의지는 흔들림 없다”면서 “그 방법은 과거가 아닌 지금의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바꿀 필요가 있다. 진보진영이 과거의 기억에 너무 머물러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5-20 20:46:27
삼성 별루죠 대기업답게 보일수 있는 행동들을 많이 하면 좋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