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바 분식회계 의혹’ 압수수색
검찰 ‘삼바 분식회계 의혹’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그룹 전체로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6일 “삼성바이오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부터 착수된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삼바 관련 지시사항 및 결제 문건 등을 확보했다. 사진은 1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