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무성서원’ 세계유산 등재 7월 결정
정읍시 ‘무성서원’ 세계유산 등재 7월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위치한 무성서원. (제공: 정읍시) ⓒ천지일보 2019.5.16
전북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위치한 무성서원. (제공: 정읍시) ⓒ천지일보 2019.5.16

이코모스 ‘세계유산 등재 보고서’ 위원회 제출

[천지일보 정읍=김도은 기자] 전북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위치한 무성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오는 7월 최종 결정을 앞두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기구인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의 서원에 대해 ‘세계유산 등재 권고 평가 결과보고서’를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했다.

등재 예정인 서원은 무성서원(정읍), 소수서원(영주), 도산서원(안동), 병산서원(안동), 필암서원(장성), 옥산서원(경주), 도동서원(달성), 남계서원(함양), 돈암서원(논산) 9개 서원이다.

무성서원은 신라말 최치원 선생이 태산 태수로 부임해 8년 동안 선정을 베풀고 많은 업적을 남기고 떠나자 주민들이 사당을 세우고 태산사라고 한데서 유래됐다. 이후 지난 1696년 숙종 22년에‘무성’이라는 이름을 내리면서 무성서원이란 국가 공인 서원이 됐다.

향촌사회에서 성리학 이념을 투영해 자체적으로 설립한 무성서원은 조선시대 교육기관으로써의 역할을 다했다.

구한말 면암 최익현과 둔헌 임병찬이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된 이듬해인 1906년 일제침략에 항거하기 위해 호남의병을 창의한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 속에 살아남았던 전라북도 유일의 서원이며 1968년 국가사적 제166호로 지정됐다.

무성서원은 예(禮)와 악(樂)으로 백성을 교화한 대표적 서원으로 그 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신분 계급을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학문의 기회를 동등하게 제공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서원 내 건축물이 화려함보다는 간결하고 우아하며 모든 건축물의 높이가 동일한 것은 평등함을 상징한다며 역사에 관심 있는 이들이 보더라도 백성들을 향한 따뜻한 배려심이 느껴지는 공간이라고 평가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무성서원은 이제 한국뿐 아니라 세계인류가 공동으로 지키고 전승해야 할 문화유산”이라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정읍의 다양하고 수준 높은 문화유산과 ‘2019~20 정읍 방문의 해’ 홍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무성서원을 포함한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 우리나라는 총 14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