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승합차 추돌사고… 8살 초등학생 2명 사망·6명 부상
인천서 승합차 추돌사고… 8살 초등학생 2명 사망·6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승합차가 카니발 승용차를 추돌한 뒤 보행자 1명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인천 승합차 추돌사고.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승합차간 추돌사고가 발생해 8살 어린이 2명이 숨지고 운전자를 포함한 6명이 다쳤다.

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초등학생들이 탄 축구클럽 스타렉스 승합차와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8)군 등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카니발 운전자 B(48, 여)씨 등 6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중 8살 초등생 1명은 중상이고 B씨 등 나머지 5명은 목과 무릎 등을 다쳤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에는 모 어린이 축구클럽에 다니던 8∼11살 초등학생 5명이 타고 있었다. 카니발과 충돌한 스타렉스가 인도로 돌진하면서 보행 중 사고를 당한 대학생 1명도 부상자에 포함됐다.

부상자 6명은 대학병원 등 인천 지역 3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초등학생들이 다닌 축구클럽은 송도국제도시 내 한 상가에 본점을 두고 5세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을 대상으로 축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경찰은 두 승합차의 신호위반 여부를 확인하는 등 운전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