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분신에 대규모 집회 열려… “타다, 퇴출”
택시기사 분신에 대규모 집회 열려… “타다, 퇴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타다’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타다’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5만 택시기사 명운 걸고 투쟁”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택시기사 안모(76)씨가 서울광장에서 분신해 사망한 가운데 택시기사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고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15일 오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3000여명)의 택시기사들이 참가한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25만 택시 종사자의 명운을 걸고 무기한 정치 투쟁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씨는 이날 새벽 서울광장 인근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두고 말았다. 안씨의 택시에는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기사들은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이어 최근 급격히 늘고 있는 차량공유서비스 ‘타다’ 때문에 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타다’는 작년 10월 개시한 서비스로, 고객이 앱으로 자동차를 빌리면 운전기사까지 함께 따라오는 구조로 돼 있다.

택시업계는 차량 공유 서비스가 신산업을 가장해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차량 관리나 정비 등 안전성 측면에서도 상당한 문제가 있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5-15 21:18:26
분신, 그리고 끝장집회. 연세도 많으신 분이 분신을 하셨어요. 76세면 많이 자셨는데 그렇게까지 극단적이었을까요?

문지숙 2019-05-15 17:59:26
자신들은 변하려고 하지도 않고 밥그릇 뺏기는듯하면 벌떼처럼 저런짓하는 택시인들 시르네요

박현주 2019-05-15 17:09:08
먹고살기 힘든 세상은 맞지만,,,, 너무 안타깝네요,,,고인의 명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