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019년 1분기 영업익 1조 3665억원… 전년比 69%↓
SK하이닉스 2019년 1분기 영업익 1조 3665억원… 전년比 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 로고. (출처: SK하이닉스 홈페이지) ⓒ천지일보 2018.1.24
SK하이닉스 로고. (출처: SK하이닉스 홈페이지)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SK하이닉스가 주력 제품인 D램 가격 하락에 직격탄을 맞아 올 1분기 실적이 하락했다.

SK하이닉스는 2019년 1분기 영업이익 1조 366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4조 3673억원) 대비 69%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 역시 6조 7727억원으로 같은 기간(8조 7197억원) 대비 22% 떨어졌다. 순이익은 1조 1021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에 대해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수요 둔화에 따른 출하량 감소와 예상보다 빠른 가격 하락으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분기(2분기)부터는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하락 추세에서 벗어나 개선되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6기가바이트(㎇)에서 12GB에 이르는 고용량 D램을 채용하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함께 서버용 D램 수요도 점차 늘어 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낸드플래시 시장은 1년 이상 가격 하락이 지속되면서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했으며 SSD 채용 비율 확대와 함께 IT 기기에 탑재되는 낸드의 용량 증가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 메모리 시장 하강국면에 대처할 계획이다.

D램은 미세공정 전환을 중심으로 수요 증가에 대응한다. 1세대 10나노급(1X) 비중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하반기부터 2세대 10나노급(1Y)도 컴퓨팅 제품 위주로 판매를 시작한다. 고용량 D램 채용을 지원하는 신규 서버용 칩셋(Chipset) 출시에 맞춰 고용량 64㎇ 모듈(Module) 제품 공급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낸드플래시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 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3D 낸드 초기 제품인 2세대(36단)와 3세대(48단) 생산을 중단했으며 72단 비중을 늘린다. 또한 96단 4D 낸드로 하반기 SSD 시장과 모바일 시장에서의 입지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청주 신규 M15 공장에서의 양산 전개는 수요 상황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속도를 늦춘다. 이에 SK하이닉스의 올해 낸드 웨이퍼(Wafer) 투입량은 지난해보다 1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원가절감과 품질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만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