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고소장 제출’ 입장 밝히는 김대오-박훈
‘윤지오 고소장 제출’ 입장 밝히는 김대오-박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장자연 문건을 최초 보도한 김대오 기자(왼쪽)와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가운데)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고(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