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훗카이도 호텔서 화제… 한국인 관광객 13명 경상
일본 훗카이도 호텔서 화제… 한국인 관광객 13명 경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훗카이도에 있는 한 호텔에서 20일 새벽 화재가 발생해 한국인 관광객 1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15분께 훗카이도 노보리베쓰시에 있는 노보리베쓰세키스이테이 호텔 1층 기계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매체는 13명 모두 경상이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현규 삿포로 총영사는 해당 호텔에서 한국인 관광객 13명이 경상을 입었고, 필요한 조치를 모두 마치고 병원에서 호텔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 호텔에는 한국인 관광객 50여명이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는 1시간만에 진화됐다. 노보리베쓰는 일본에서도 유명한 온천 관광지로 손꼽힌다. 한국인 관광객도 상당하다. 하루에 1만톤의 온천수를 생산하며 11가지의 수질을 자랑하는 온천의 백화점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4-20 16:22:43
화재로부터 어디에도 안전한 곳이 없다는 생각이 드는군. 우리 스스로가 조심하는 수 밖에요.